싱가포르 "싱글리시 버리고 올바른 영어 써라"


싱가포르 정부가 주민들에게 문법적으로 정확한 표준영어를 사용하도록 설득하는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정부는 경제가 제조업에서 서비스 중심으로 옮겨감에 따라 영어를 구사하는 것이 생활수준을 높이는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한다.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공동체개발·청소년·스포츠장관은 7일 "'싱글리시 사용'을 옹호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러나 우리 어린이들을 생각해서 싱글리시에 대한 보다 감정적인 자세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싱가포르식 영어인 '싱글리시'가 사라질 위험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싱글리시는 인구 510만명의 다인종ㆍ다종교 도시국가인 싱가포르를 통합하는 문화적 접착제 역할을 해왔다. 이날 정부는 지난 10년간 추진해왔던 문법적으로 정확한 영어를 쓰도록 하는 정책을 다시 시작했다. 

정부는 식당과 쇼핑센터 푸드코트들과 제휴해 싱글리시 표현들을 문법적으로 정확한 영어 표현으로 고치는 내용의 포스터를 부착하도록 할 계획이다. 예컨대 '문제가 있으면 말하세요'라는 의미의 "Got problem call me can"이라는싱글리시 표현은 "Please let me know if you need help"로 수정된다. 초등학교에서는 교사들에게 표준 영어 받아쓰기와 문장들을 훈련시켜 학생들에게 부주의하게 싱글리시를 가르치는 일이 없게 할 예정이다. 발라크리슈난 장관은 "우리는 세계와 연결될 필요가 있다"라며 "영어는 지식으로 가는 문"이라고 강조했다. 

싱글리시는 영어, 중국 표준어인 만다린, 말레이어, 타밀어 등 4개의 싱가포르 공식언어와 중국어 방언의 어휘들을 뒤섞은 것으로, 중국어 문장 어순 그대로 영어 단어로 옮기는 경우가 많다. 시내 중심가 근처 빌딩의 식품점 점원인 파디라 모하메드는 "싱글리시는 우리를 싱가포르인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영어를 말할 때는 주의 깊게 생각해야 하지만 싱글리시를 말할 때는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의 일반적인 영어 사용은 싱가포르를 이 지역 경쟁국들과 차별화하고 투자를 유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HSBC은행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스티븐 킹이 설명했다. 정부는 싱글리시를 전적으로 없애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바른 영어 사용 운동'의 고 에크 켕 회장은 "싱글리시가 우리의 일부라는 인식이 있다"라며 "그러나 싱글리시만 할 줄 아는 사람이 없도록 영어 사용을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